예고입시반

예고 진학의 꿈!! 이제 본스타 강북연기학이 책임집니다.
나도 할 수 있다! 는 열정과 자신감만 가지고 오십시오.
본스타 강북연기학원과 함께라면 할 수 있습니다.

테러리스트가 된 형제의 이야기, 김광보&고연옥 콤비의 <나는 형제다>

yoonjm(비회원)님 | 2015.08.23 12:11 | 조회 862

 

“서울시극단이라는 단체에서 연출가이기도 한 내가 가장 잘 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 생각했을 때 작품으로 보여주는 것이 답이 될 것 같았다. 그리고 그 결정을 내렸을 때 내가 가장 잘 할 수 있는 작품이 고연옥 작가의 작품이었다.”(김광보)

최근 서울시극단장에 취임한 김광보 연출이 서울시극단장으로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연극 <나는 형제다>가 내달 개막을 앞두고 있다. 김광보 연출은 지난 20일 열린 <나는 형제다> 제작발표회에서 작품의 일부 장면을 공개하며 4년 만에 고연옥 작가와 함께 작업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나는 형제다> 는 2013년 미국에서 일어난 보스턴 마라톤 테러 사건을 소재로 한 연극이다. 당시 이 사건은 26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한데다 체첸 출신의 이민자 형제가 용의자로 지목돼 큰 주목을 받았다. "처음에는 우리와 먼 이야기인줄 알았는데 점점 근거리에 있는 문제라는 생각이 들어 바로 작품을 쓰기 시작했다."고 집필 배경을 밝힌 고연옥 작가는 “당시 테러를 저지른 이들이 사회에 분노했다는 점에서 우리 사회의 젊은이들과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우리 사회는 언젠가부터 나와 다른 이를 인정하고 이해하기보다 무시하고 배척하고 소외시키고 있다. 테러는 가장 무서운 범죄 중의 하나인데, 우리 사회도 어느새 곳곳에 그런 폭탄을 안고 있는 것 같다. 더 늦기 전에 우리가 회복해야 할 인간성이 있다.”고 작품에 녹여내고자 한 문제의식을 설명한 고연옥 작가는 “이 연극의 등장인물을 통해 우리 자신의 얼굴을 볼 수 있는 작품을 만들고자 노력했다.”고 전했다.



극중 형을 맡은 이승주와 동생 역의 장석환을 비롯한 배우들은 이날 약 20분 가량 작품의 일부 장면을 선보였다. 작품 속 형제는 가난 속에서도 자녀들에게 튀지 말고 착하게 살 것을 강요하는 부모님 밑에서 자란다. 운동 특기생으로 대학에 간 형과 공부를 잘해 의대에 진학한 동생은 부모님의 당부를 지키기 위해 애쓰지만, 둘 다 쓰라린 좌절을 겪게 된다.

이날 공개되지는 않았지만, 이후 이 형제의 이야기는 더욱 안타까운 상황으로 흘러간다. 부모마저 세상을 떠난 뒤 둘만 남은 형제는 자신들을 소외시킨 세상에 대한 분노로 극장에 폭탄을 설치하고, 의도치 않게 악화되는 상황 속에서 범죄자로서 죽음을 맞게 된다.



이번 연극은 총 스물 한 장면으로 구성됐다. 김광보 연출은 “고연옥 작가의 작품은 모든 언어가 은유적이어서 장면을 만드는 것이 쉽지 않다. 그간 고 작가와 작업을 하면서 써왔던 무대적 기법이 있는데, 이번에는 가급적 기존의 기법을 사용하지 않기로 했다. 공간이 많이 바뀌어야 이야기가 진행되는 작품이라서 내가 했던 다른 작품보다는 무대 장치가 좀 더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번 연극에는 등장인물들의 심리적 상태를 표현하는 영상도 활용될 예정이다.

김광보 연출은 이날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서도 간략히 밝혔다. 서울시극단장으로 부임하는 3년의 임기 내에 정기공연 여섯 편을 직접 연출할 계획이라는 그는 “서울시극단의 행보에 관심을 갖고 봐주셨으면 좋겠다. 때에 따라 질책도 해 달라. 우리도 더 열심히 좋은 작품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나는 형제다>는 오는 9월 4일부터 20일까지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펼쳐진다.

twitter facebook google+
545개 (11/46페이지)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