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고입시반

예고 진학의 꿈!! 이제 본스타 강북연기학이 책임집니다.
나도 할 수 있다! 는 열정과 자신감만 가지고 오십시오.
본스타 강북연기학원과 함께라면 할 수 있습니다.

‘삼둥이 아빠’ 송일국, <브로드웨이 42번가>로 생애 첫 뮤지컬 도전

무적입시영쌤님 | 2016.05.02 10:07 | 조회 679



최근 KBS 드라마 <장영실>의 타이틀 롤을 맡아 활약했으며 '삼둥이 아빠'로도 큰 사랑을 받은 배우 송일국이 생애 첫 뮤지컬에 도전한다. 그가 브로드웨이 최고의 연출가로 변신할 작품은 바로 <브로드웨이 42번가>이다.

<브로드웨이 42번가>는 성공을 꿈꾸는 스타 연출가, 이제는 '지는 별'인 여배우, 그리고 스타의 꿈을 좇아 용감하게 나아가는 신인 등 브로드웨이를 중심으로 한 이들의 꿈과 사랑, 열정이 화려한 무대로 펼쳐지는 작품이다.

첫 뮤지컬에 도전하는 송일국은 이종혁과 함께 대공황으로 인한 경제적 손실을 극복하기 위해 차기 흥행작을 선보여야 하는 위기에 닿은 스타 연출가 줄리안 마쉬 역으로 설 예정이다. 이 둘은 각기 '강인하지만 진지한' 면모와 '냉정하지만 유머러스한' 모습을 저마다의 매력으로 내세울 것이라고 한다.


도로시 브룩 역의 최정원, 김선경과 페기 소여 역의 임혜영(왼쪽부터)

특히 한국 초연 20주년을 맞는 이번 공연에서는, 과거 <브로드웨이 42번가>와 함께했던 배우들의 컴백도 풍성하다. 1996년 국내 초연 멤버였던 최정원과 2005년 출연했던 김선경이 '정상의 스타 배우' 도로시 브룩 역으로 관객과 만나며, 2009년 무대를 채웠던 임혜영이 이번에는 원캐스트로 다시 한 번 순수하고 사랑스러운 페기 소여 역을 맡는다.

줄리안 마쉬가 만드는 신작 뮤지컬의 남자 주인공으로 페기 소여를 곁에서 돕는 훈남 '빌리 로러' 역의 에녹도 원캐스트로 나서며, 임기홍, 김경선, 허정규 등의 배우들도 함께 할 예정이다.

<브로드웨이 42번가>는 1980년 뉴욕 초연 후 5천 회 이상 공연을 이어왔으며, 한국에는 1996년 초연해 이듬해 한국 뮤지컬대상 여우조연상, 기술상, 특별상 등을 수상하며 꾸준한 관심 속에 공연을 이어왔다. 화려한 탭댄스와 군무가 빼놓을 수 없는 매력으로 손꼽히며 올해는 국내 초연 20주년을 맞아 '뉴 제너레이션'이라는 부제를 달고 더욱 풍성해진 무대를 선사할 것으로 전해진다. 공연은 오는 6월 23일부터 8월 28일까지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만날 수 있으며, 4월 28일 오후 2시부터 인터파크를 비롯한 온라인 예매처에서 예매 가능하다.

글: 황선아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suna1@interpark.com)
사진: CJ E&M 제공 
twitter facebook google+